목포의 힘

보도자료

박지원 前대표, 목포.영암 고용위기지역 및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최선 (180501)
의원실 | 2018.05.01 11:30 | 읽음 228

박지원 前대표, 목포.영암 고용위기지역 및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최선

- 지자체와 긴밀히 협의해 지정 신청하고 경제부총리.관계 장관 협력 확보

- 현장실사 등 지정절차에 적극 대응, 추경 등 예산확보에도 최선 다짐

 

 

민주평화당 박지원 前대표(전남 목포)는 1일, “목포시와 영암군이 신청한 고용위기지역 및 전남도가 신청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돼 조만간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표에 따르면, 고용위기지역 지정 관련 지난 4월 23일 노동시장정책관 등 고용노동부 담당자들과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관합동실사단이 목포와 영암을 방문해서 시?군 관계자, 조선업체 근로자, 지역경제단체 및 소상공인 대표들과 각각 간담회를 가졌고, 대불산단과 목포고용센터를 방문해 실태를 점검했다.

 

또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과 관련해서도 4월 30일, 산업자원부.산업연구원 담당자들과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실사단이 전남도청에서 전남도.목포시.영암군.해남군 관계자들, 조선 협력업체 대표들과 각각 간담회를 가진데 이어, 대한조선.뉴텍(해남), 반도기계(영암), 목포신항만 현장방문이 진행됐다. 박 전 대표는 현장실사 전후로 관계 장관들에게 직접 협조를 구하고 보좌관을 현장에 파견해 꼼꼼히 챙기도록 했고, 국회 추경 심의가 본격화되면 관련예산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박 전 대표는 “고용위기지역 지정에 대해 지난 4월초에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김영주 고용노동부장관으로부터 협력을 약속 받았고, 이재영 전남도지사 권한대행과 박홍률 목포시장 등 관계자들이 준비를 잘했기 때문에 이번 주 예정된 고용정책심의위원회에서 통과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도 백운규 산자부장관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장인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적극 협력하고 있고, 실사단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 근로자·실직자의 생계부담 완화, 재취업 기회 확대 등 ‘종합취업지원대책’이 수립·실행되고 ‘지역맞춤형 일자리창출사업’도 추진된다.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되면 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 보조와 융자출연 등의 지원과 함께, 실직자와 퇴직자에 대한 고용안정 지원 및 지역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필요한 사업이 진행되어 조선업 불황으로 침체된 목포?영암의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8년 5월 1일

박지원 의원실

목포의 힘

국회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 국회의원회관 615호 Tel. 02-788-2588 Fax. 02-788-0215

목포 | 전남 목포시 용해동 152-23 2층 Tel. 061-285-7880 Fax. 061-285-78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