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의 힘

보도자료

[KBS1-R 정준희의 최강시사 출연_181127] “북미 고위급 회담 사실상 무산 된 듯... 문재인 대통령 다시한번 북미관계 개선에 나서야”
의원실 | 2018.11.27 10:00 | 읽음 34

“북미 고위급 회담 사실상 무산 된 듯... 문재인 대통령 다시한번 북미관계 개선에 나서야”

“G20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김정은 연내 답방, 2차 북미정상회담도 유동적...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에게 북한 입장 잘 설명하고, 설득해야”

“반문 연대, 남북, 북미관계 개선 및 경제 위기 극복에 매진해야 할 대통령 흔드는 것... 대통령 실패하면 나라 망하고 국민 불행해져”

“‘이영자 현상’, 레임덕 발언은 집권 여당, 정부, 청와대 심기일전해 책임 있는 모습 보여야 한다는 경보(알람) 의미”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북미 고위급 회담이 사실상 불발 된 것 같다”면서 “북미교착 상태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4번 홈런을 쳤듯이 대통령께서 다시 한번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해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11.27) 아침 KBS1-R <정준희의 최강시사>에 출연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아르헨티나 G20에서 한미정상회담을 통해서 북한의 입장을 잘 설명하고, 트럼프를 잘 설득해야 한다”며 “여기에 김정은 연내 답방,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사 여부가 달려 있기 때문에 우리 국회도 국민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지난 8일 미국이 김영철을 미국에 오라고 했지만 북한에서는 일정상 거부를 했고, 제가 여러 경로로 탐문한 바에 의하면 이번에도 미국은 북한에게 ‘18일에서 21일 사이에 오던지, 최소한 28일까지는 오라’고 했고, 하루 일정이 부족하다면 최소한 27일에 와서 27,28일 고위급 회담을 해야 한다”며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회의에 트럼프와 폼페이오가 29일 출발할 예정이고 아직까지 김영철이 미국행 비행기를 안탔다고 한다면 고위급 회담은 사실상 불발 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북미 고위급 회담이 북한의 거부로 사실상 불발된 것은 북한이 매우 잘못한 일”이라며 “북한 입장에서는 6.12 싱가포르 북미회담 이후 자신들을 비핵화를 위한 여러 조치들을 했지만 미국은 한미군사훈련 취소 조치 하나만 해 주고 그토록 바라는 경제 제재 완화를 보장하지 않았기 때문에 회담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향후 김정은 연내 답방, 2차 북미정상회담 전망’을 묻는 질문에 “저는 김정은이 연내 답방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이번 고위급 회담 불발로 숨고르기, 즉 연기가 될 것 같다”며 “김정은 연내 답방, 2차 북미정상회담은 이번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굉장히 유동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이영자’ 현상 및 레임덕 발언에 대해 “반문 연대를 구성하자는 정치권일부의 움직임에 대해서 그러한 구상은 옳지 못하고,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다음 대통령 선거에 나오실 분이 아니기 때문에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는 20대, 영남, 자영업자, 즉 ‘이영자’ 현상을 잡고 남북, 북미 관계 개선 및 비핵화, 경제 살리기에 올인을 해야 하고,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청와대, 집권 여당, 정부가 책임 있게 일을 해야 한다는 일종의 알람(경보)의 의미”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정치권 일부의 반문 연대에 대해서 “어려운 경제는 물론 북미 관계도 더욱 악화시킬 것이고, 결국 대통령을 흔드는 것”이라며 “치열하게 선거를 했더라도 결과에 승복하고 협력할 것은 협력해야지 대통령이 실패하면 나라가 망하고 국민이 불행해진다는 것을 우리는 이미 IMF때 경험했는데도 무슨 반문연대냐”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지금 북핵, 경제, 노동, 적폐청산, 사법부 문제, 즉 ‘북경노적사 쓰나미’가 몰려오고 있는데도, 집권 여당, 정부, 청와대가 안이하게 대처하고 있는 것을 지적하며 레임덕 발언을 한 것”이라며 “대통령 아들을 거론한 이재명 지사를 둘러싼 친문 비문의 권력투쟁, 국민 모두가 경제가 어렵다고 하는데 대통령께서는 자동차, 조선업에 대해 물이 들어 올 때 노를 저어야 한다는 잘못된 말씀을 하시도록 잘못 보고한 참모진과 관료 등의 모습이 상황을 안인하게 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 11월 27일

국회의원 박지원

목포의 힘

국회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 국회의원회관 615호 Tel. 02-788-2588 Fax. 02-788-0215

목포 | 전남 목포시 용해동 152-23 2층 Tel. 061-285-7880 Fax. 061-285-78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