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의 힘

보도자료

[KBS1-R 김경래의 최강시사 출연_190107]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장소 곧 공개는 좋은 징조... 셧 다운 문제 먼저 해결되어야 가능할 것”
의원실 | 2019.01.07 09:51 | 읽음 30

[박지원 의원실] (보도자료) KBS1-R <김경래의 최강시사> 출연_190107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장소 곧 공개는 좋은 징조... 셧 다운 문제 먼저 해결되어야 가능할 것”
“북미 고위급, 실무회담 교착상태이지만 6.12 회담 이후 북미관계 톱 다운 해결 방식으로 바뀌고 두 정상도 선호”
“조성길 이탈리아 대사 대리 미국 망명 신청, 북미 대화에 큰 변수 안 될 것”...
“문재인 대통령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재개 위해 북미정상회담 전 김정은 만나고 트럼프 설득해야... 김정은은 답방해야”
“청와대 및 내각 대대적 인적 개편 통해 정책 전환 계기로 삼아야... 측근 및 친문 일색 인사된다면 국민 감동 줄 수 없을 것”
“신재민 폭로 간 데 없고 손혜원만 남아... 검찰 수사 지켜보고 신재민, 김태우 관련 국회 후속 대책 논의해야”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조만간 북미정상회담 장소가 공개될 것이라고 했는데 당장 예산 ‘셧 다운’ 문제가 해결되어야 북미정상회담이 가능할 것”이라면서도 “그렇지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와 신년사에 의해서 북미정상회담의 가능성이 곧 있다는 것은 좋은 징조”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1.7) 아침 KBS1R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김영철- 폼페이오 고위급 회담, 비건-최선희 실무회담이 막히고 있지만 이미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미관계는 탑다운 방식이 되었고, 두 정상도 이러한 방식을 선호한다”며 “고위급, 실무회담도 중요하지만 큰 무게를 둘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조성길 이탈리아 대사 대리의 미국 망명 신청설에 대해 “북한에서 지금까지 탈북자 문제를 계속 제기해 왔지만 남북대화가 지속이 되고 있고, 망명 문제는 대대적으로 거론되지 않는다”며 “북미 관계가 매끄럽게 나가지는 않는다고 해도 향후 큰 변수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개성공단 및 금강산 재개를 아무런 전제조건과 대가 없이 재개하겠다’고 했지만 현실적인 방안이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은 최소한 북한 인민들을 설득하기 위해서라도 그러한 것을 좀 해달라고 미국에게 간절한 요구를 한 것”이라며 “미국도 협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한미워킹그룹에서도 인도적 차원의 대북 지원은 가능하다는 미국 측 의사가 있고 실제로 그렇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께서 김정은과 대화를 하고 트럼프와도 그러한 조치가 될 수 있도록 대화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북미정상회담 전에 남북정상회담을 해서 트럼프가 해결할 수 있도록 설득을 해야 하고, 그렇기 때문에 김정은의 답방이 북미정상회담 전에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청와대 개편에 대해 “내용의 사실관계 여부를 떠나서 청와대 6급 행정관, 기재부 5급 전직 사무관의 폭로로 국정혼란이 왔고, 이외에도 경제 문제 등 여러 가지가 어렵기 때문에 저는 대대적인 인적 쇄신을 통한 국면전환, 정책 전환을 주장해 왔다”며 “대통령께서 이번에 청와대와 내각의 대대적 개편을 하신다면 국면 전환도 되고, 최저임금, 노동시간 단축, 탈원전 등 우리가 반대할 수는 없지만 속도 조절이 필요한 정책들에 대한 전환의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대통령과 운명을 같이 하고, 때로는 대통령의 입을 막고 대통령의 자동차 앞에 드러누울 수 있는 소신을 갖춘 측근의 기용은 꼭 필요하다”면서도 “그러나 측근, 친문 일색의 개편만 한다고 하면 국민이 감동하지 않기 때문에 가능하다면 발상의 전환을 통해서 더 대대적인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그러나 저의 법사위원 12년의 경험으로 볼 때 검찰 개혁, 사법부 개혁,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개혁 업무는 지금의 조국 수석이 아니면 어렵기 때문에 개혁 업무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서라도 조 수석은 유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신재민 전 사무관, 김태우 청와대 전 행정관 문제에 대해서 기재위 상임위, 청문회, 국정조사, 특검을 요구하는 주장에 대해서 “신재민 전 사무관 문제에서 신재민은 간 데 없고, 손혜원만 남았다”며 “경제, 비핵화 등 산적한 현안이 있는데 이 문제를 가지고 국론이 분열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기 때문에 검찰 수사가 시작된 만큼 검찰이 조속하고 엄정하게 수사를 하고 그 결과를 보고나서 상임위, 청문회, 국정조사, 특검을 할지를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9년 1월 7일
국회의원 박지원

목포의 힘

국회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 국회의원회관 615호 Tel. 02-788-2588 Fax. 02-788-0215

목포 | 전남 목포시 용해동 152-23 2층 Tel. 061-285-7880 Fax. 061-285-78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