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의 힘

보도자료

박지원 前대표, “평화·통합·문화예술이 있는 박물관식 목포 驛舍 건설 토론회” 개최
의원실 | 2019.01.25 09:40 | 읽음 75

박지원 前대표, “평화·통합·문화예술이 있는 박물관식 목포 驛舍 건설 토론회” 개최

- 1/25(금)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토론회 개최

- “호남선 종착역(終着驛)에서 철의 실크로드 시발역(始發驛)으로”

- “기존의 천편일률적인 KTX 역사(驛舍)에서 벗어나 시대성, 역사성, 문화예술이 담긴 박물관식 목포 역사 건설을 추진해야”

- “근대역사문화의 보고(寶庫), 예향 목포의 문화적 가치, 역사적 가치를 담은 역사(驛舍)를 만드는 것은 역사(歷史)적 과제”

 

박지원 前대표(민주평화당, 전남 목포)가 25일(금) 국회에서 ‘평화?통합?문화예술이 있는 박물관식 목포驛舍 건설 토론회’를 개최한다. 오후 2시부터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리는 이 토론회에는 정부?지자체?공공기관 관계자들과 각계 전문가들이 바람직한 목포역사 건립방안에 대해 논의를 할 예정이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박병호 전라남도 행정부지사,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정순주 목포부시장도 참석해 축사를 한다.

 

이날 토론회는 양승주 교수(국립목포대 행정학과)의 사회로 “목포역사의 거점화?현대화?활성화의 의미와 필요성”(미래철도연구원 정예성 원장)과 “바람직한 목포역사 발전방향 제안”(동덕여대 김상철 교수)에 대한 기조발제에 이어, 전남도?국토부?코레일?철도시설공단 관계자들과 이윤선 박사(목포문화연대 공동대표)가 토론을 진행한다.

 

박지원 前대표는 “목포는 한반도 평화를 열망하셨던 김대중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신 ‘철의 실크로드’의 출발선으로 평화의 상징”이라며, “철의 실크로드 시발역(始發驛)으로 목포역의 위상과 기능을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목포는 국도 1·2호선의 출발지로서 상징성을 가지고 있어, 유달산 케이블카 완성, 호남선 KTX 2단계 완공과 남해안철도 연결, 향후 강호축까지 연결되면 대륙으로 뻗어 나가는 동북아 물류 및 관광 허브로 성장할 기반을 갖추게 된다”고 목포의 성장가능성을 설명한다.

 

또한 “경주가 천년고도, 역사문화의 보고라면 목포는 근대역사문화의 보고입니다. 예향 목포의 문화적 가치, 역사적 가치를 담은 역사(驛舍)를 만드는 것은 역사(歷史)적 과제”라며, “기존의 천편일률적인 KTX 역사(驛舍)에서 벗어나 시대성, 역사성, 문화예술이 담긴 박물관식 목포 역사 건설을 추진해야”한다고 주장한다.

 

마지막으로 “목포가 동북아 물류교통의 허브, 남북교류협력과 한반도평화의 상징도시가 되는데 목포驛舍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제대로 준비해서 추진하겠다.”며, 국토교통부와 코레일, 철도시설공단에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2019년 1월 25일

박지원 의원실

목포의 힘

국회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 국회의원회관 615호 Tel. 02-788-2588 Fax. 02-788-0215

목포 | 전남 목포시 용해동 152-23 2층 Tel. 061-285-7880 Fax. 061-285-78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