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의 힘

보도자료

[MBC-R 심인보의 시선집중, 무릎탁 도사 고정 출연_190305] “문재인 대통령 북미 대화 재개 위해 서훈 대북 특사 파견하고 평양 직접 가셔야”
의원실 | 2019.03.05 09:33 | 읽음 55

“문재인 대통령 북미 대화 재개 위해 서훈 대북 특사 파견하고 평양 직접 가셔야”

“미국 플러스알파 ‘분강’, 실무협상에서 꺼내고 이견 조정해 정상회담 했어야... 국내 정치 문제 등으로 회담 깨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

“트럼프 김정은 서로에게 솔직하지 않아 하노이 합의 무산... 책임 통감해야”

“‘분강’ 미국 내에서도 트럼프, 폼페이오, 비건만 알아... 미국이 알려주지 않으면 우리 정부도 알 수 없어”

“황교안 대표, 남북관계 파탄 낸 mb박근혜 정부 총리로서 대북 정책에 협조해야”

“mb 보석, 사법부의 판단에 맡기고 결과에 순종하면 돼.. 국민은 동정 안 해”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북미 간 조속한 대화 재개를 위해 문재인대통령께서 빠른 시일 내에 북한과 물밑 접촉을 하고 늦어도 4월에는 서훈 원장을 대북 특사로 파견하고. 대통령께서도 4월, 5월 중 평양을 직접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3.5) 아침 MBC-R <심인보의 시선집중, 무릎탁 도사>에 고정 출연해서 “북미관계가 한치 앞을 내다 볼 수 없는 미세먼지와 같고, 전쟁의 그늘이 언제 엄습해 올지 모른다”며 “지금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사람은 세계에서 문재인 대통령밖에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을 거듭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미국이 영변 외 핵 시설, ’분강‘ 지역도 비핵화 플러스알파에 포함시켜 정상회담에서 제시하자 북한이 당황하며 이를 거부했다’는 보도에 대해서 “만약 미국이 이를 포착했다고 하면 실무협상 과정에서 북한에게 물어 이 문제를 해결하고 정상회담을 했어야 한다”며 “이에 대해 한마디도 없었기 때문에 북한은 ICBM 및 영변 핵 시설 폐기만으로도 합의에 이를 것으로 본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분강 시설을 알고도 함구하고 있다가 정상회담에서 이를 문제제기했다면 김정으로서도 당황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트럼프가 어제 트위터에서 ‘코언 청문회 문제도 하노이 협상장을 돌아 나올 수밖에 없었던 것에 일조했을지 모른다’는 말을 했던 것을 비롯해 하노이 협상 전 과정을 지금 복기해보니 트럼프가 회담을 깨려고 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하노이 합의 무산은 두 정상이 완전한 비핵화와 경제 제재 해제를 위해 서로 거짓말을 하고 솔직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두 정상도 하노이 합의 무산에 대한 책임을 절감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우리 정부가 미국의 전략을 사전에 알지 못했다는 비판도 있다’는 질문에 “‘분강’ 내용은 미국에서도 트럼프 폼페이오 비건만 알고 있었고, 특히 회담 직전과 당일까지 미국 언론은 고위층을 인용해 ‘이번에는 영변 핵 시설 외에 추가 신고를 요구하지 않는다’는 보도를 쏟아 내 북한을 무장해제시켰다”면서 “미국이 우리 정부에 이러한 사실을 알려 주지 않는 한 우리도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황교안 대표가 ‘말장난뿐인 ’한반도 운전자론을‘ 접고 안보나 신경쓰라’고 한 것에 대해 “황 대표는 남북관계가 파탄 난 mb 박근혜 정권 10년 기간 중 박근혜정부에서 법무부장관, 국무총리를 하신 분으로서 그러한 말을 할 자격이 없다”며 “신임 당 대표로서 정부의 대북 정책이 잘 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야지 비판부터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한미군사훈련을 재개해야 한다’는 황 대표 발언에 대해서도 “보수로서 안보가 우려되기 때문에 그런 말을 할 수도 있지만 늘 군사비용 문제만 언급하던 트럼프도 어제 군사훈련 폐기가 북한과 대화를 위해서 긍정적일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며 “우리가 핵 무기를 제외하면 모든 면에서 군사적 우위를 점하고 있고 한미 군사당국이 긴밀하게 협의해서 결정한 사안이고, 특히 지금은 비핵화를 위해서 전진해야 할 때이기 때문에 북한을 자극할 필요가 없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mb 보석’을 묻는 질문에 “기소되어 재판이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사법부의 판단에 맡기는 것이 당연하고, 또 판결이 나면 불만을 토로할 수는 있지만 순종해야 한다”면서도 “사법부의 판단을 따라야 하지만 국민은 mb를 동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2019년 3월 5일

국회의원 박지원

목포의 힘

국회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 국회의원회관 615호 Tel. 02-788-2588 Fax. 02-788-0215

목포 | 전남 목포시 용해동 152-23 2층 Tel. 061-285-7880 Fax. 061-285-78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