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의 힘

보도자료

[KBS1-R 김경래의 최강 시사, ‘정치의 품격’ 고정출연_190812] “북의 비난은 내부 불만 무마용 정치 메시지, 인내하고 무시하면 돼”
의원실 | 2019.08.12 10:08 | 읽음 16

“북의 비난은 내부 불만 무마용 정치 메시지, 인내하고 무시하면 돼”

“북의 통미봉남 우려스럽지만 우리가 ‘先美後北’하면 결국 북도 돌아 올 것”

“호남 민심, 민주당과 경쟁해 문재인 정부 성공시키고 진보 정권 재창출하되 현 민주평화당으로는 안 된다는 것”

“정동영 내려놓고 함께 가면 더 큰 당 만들 수 있을 것... 종국적으로는 함께 할 것이고 대안정치연대 의원들도 다 함께 해야 한다고 생각해”

“새 인물 비대위원장 영입해 비례대표 및 공천권 주고 간결하고 선명하고 바른 길 간다면 더 큰 당으로 다시 태어 날 수 있어”

“바른미래당 호남계 의원 합류 여부 지금은 말할 단계도 아니고 결례.. 바른미래당 및 한국당 發 정계 개편의 가능성 등 무수한 변수 있어”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북한의 우리에 대한 비난은 미국의 경제제재와 압박으로 어려워진 경제 상황, 그리고 남북경협 합의가 진척되지 않고 있는 데에 따른 인민들의 불만을 무마하기 위한 내부용 정치 메시지”라며 “우리가 여기에 일희일비하지 말아야 하고, 북한의 일개 외무성 국장의 발언도 무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8.12) 아침 KBS1-R <김경래의 최강시사, 정치의 품격>에 출연해서 ‘북한의 통미봉남이 우려스럽다’는 질문에 “북한은 노골적으로 통미봉남을 하고 트럼프는 김정은에게 립 서비스를 하며 우리에게는 청구권을 내밀고 있기 때문에 언짢은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북한이 미국과 실무협상 및 대화를 잘 하기 위해서 한미군사훈련을 반대하면서도 우리만 비난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가 인내를 하고 무시하면 북한도 결국 우리에게 다시 돌아 올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북미관계의 진전 상황을 보면서 남북관계 개선 등에 나섰어야 하는데 북한에게 먼저 철도 도로 연결 등 경협을 약속해서 미국과 공조가 어긋난 측면도 없지 않다”며 “북한이 우리만 비난하고 통미봉남 하고 있는 지금은 ‘先北後南’이 아니라 先美後北해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박 전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방사포 발사에 대해서도 “북한은 고난의 행군을 거치면서 핵과 핵무기 개발에 전력을 다했기 때문에 재래식 무기의 공백이 왔고 앞으로 북미실무협상을 하면 비핵화로 진전될 것이기 때문에 전력 비대칭을 해소하기 위해 미사일, 방사포, 새로운 무기를 발사하고 있는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을 향해 ‘우리를 넘보지 마라’고 하며 인민들에게 국방을 과시, 안심시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민주평화당 대안정치연대 탈당에 대해 “호남에서는 민주평화당과 민주당이 경쟁해 문재인 정부를 성공시켜 진보정권재창출을 해야 한다는 여론이지만 그러나 창당 후 1년 반 동안 지지율 1~3%, 때로는 0%대에 머문 현재의 민주평화당으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외부에서 새 인물을 비대위원장으로 모셔 오고 이 분에게 총선 비례대표 및 공천권을 주어 당을 더 크게 만들어 보자고 정동영 대표께 제안했지만 정 대표가 이를 거절했기 때문에 안타깝지만 탈당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정 대표께서 제가 이 모든 사안에 대해 배후를 조종하고 비례대표를 하려고 하고, 공천권을 행사하려고 한다고 하지만 저는 제 지역구 목포에서 출마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지금 당을 떠나는 분들보다 남아 있는 분들의 숫자가 훨씬 적은데 이것이 정동영 대표 리더십의 현 주소”이라며 “향후 남아 있는 몇 분들도 대안정치연대에 합류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결국 정 대표, 박주현 의원 두 분만 남고, 종국적으로는 이 분들도 함께 할 수밖에 없고 실제로 대안정치연대 의원들은 우리가 다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그렇게 되면 결국 이름만 바뀌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지금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의 경우에서 볼 수 있듯이 당 대표가 물러나지 않으면 당을 바꿀 길이 없기 때문에 당 대표를 바꾸고 그분이 공천권을 행사하고 새로운 인물을 비례대표로 영입해야 당이 변모한다는 모습을 보일 수 있다”며 “저는 당 대표, 그리고 원내대표도 세 번이나 했기 때문에 그러한 자리에는 욕심이 없고 다만 새 인물이 들어올 수 있도록 정 대표가 내려놓았으면 하는데 그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 호남계 의원들도 함께 하느냐’는 질문에 “지금 나경원 한국당 대표가 유승민, 안철수 전 대표와 함께 해야 한다고 했는데 그렇게 되면 한국당이 기호 1번이 되고, 또 한국당 내부에서 친박과 비박의 대립, 친박까지 안고 가야 표가 나온다는 황교안 대표의 전략에 대한 홍준표 전 대표의 반발 등 여러 변수가 있다”며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우리가 간결하고 깨끗한 바른 길로 가면 사람이 모이고 새로운 사람이 들어오면 더 커지는 정당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9년 8월 12일

국회의원 박지원

목포의 힘

국회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 국회의원회관 615호 Tel. 02-788-2588 Fax. 02-788-0215

목포 | 전남 목포시 용해동 152-23 2층 Tel. 061-285-7880 Fax. 061-285-78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