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의 힘

보도자료

[YTN-R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출연_191008] “대통령 촛불집회 ‘국론 분열 아니라’는 말씀, 정치 역할 강조한 것으로 이해”
의원실 | 2019.10.08 09:21 | 읽음 13

[박지원 의원실] (보도자료) YTN-R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출연_191008

 

“대통령 촛불집회 ‘국론 분열 아니라’는 말씀, 정치 역할 강조한 것으로 이해”

“여야 영수회담 제언도 대통령과 정치권이 소통과 대화로 풀어 보자는 취지”

“대통령 검찰개혁 강조 및 문희상 의장 사법개혁안 신속 상정 등 향후 패스트 트랙 국면 세게 몰아 칠 것”

“빠르면 11월 초 패스트 트랙 법안 본회의 상정 가능...대안신당, 검찰 및 사법개혁 리드해 찬성하고 그렇게 되면 본회의 통과될 것”

“애프터 조국 국면, 한국당·검찰·경찰 의견 수렴 없는 패스트 트랙 법안 원안 통과 및 패스트 트랙 수사만 남아”

“대통령, 정치권, 조국, 윤석열 모두 운명 공동체...조만간 올 미래 대비해야”

 

대안신당 박지원 전 대표는 촛불 집회는 ‘국론 분열이 아니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대의 민주정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는 현실을 지적한 것”이라며 “정치가 국민의 의견을 수렵해서 대립과 갈등을 줄여 나가는 정치의 역할에 방점을 찍은 것으로 이해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10.8) 아침 YTN-R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대통령께서는 국론 분열이 아니라고 하시지만 광화문, 서초동의 대립과 갈등을 언제까지 정치권이 두고 볼 수는 없다”면서 “그래서 제가 국정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과 여야 당 대표가 만나 민생, 남북관계 등 산적한 현안에 대응하기 위해 이 문제를 정치적으로 풀어보자는 취지에서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어제 대통령께서도 검찰 개혁을 강조하시고,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초월회 모임에 집권 여당 이해찬 대표가 불참하고, 문 의장께서 ‘모든 권한을 행사해 사법개혁안을 신속하게 상정 하겠다’고 했다”며 “10월말이면 국회 법사위 숙려기간이 끝나는 검찰 개혁 관련 패스트 트랙 법안을 빠르면 11월 초 국회 본회의에 상정 하겠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그렇게 되면 대안신당은 사법, 검찰 개혁을 위해서 찬성할 것이고, 우리가 찬성하면 결국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게 될 것”이라며 “숙려기간 동안 국회에서 한국당을 포함해 검찰, 경찰도 의견을 개진해 수렴키로 했던 과정은 사라지고 결국 원안대로 통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저는 조국 정국에서 ‘우리 모두가 애프터 조국, 포스트 조국을 준비해야 한다’고 했는데, 머지않아 패스트 트랙 국면이 세게 몰아치게 될 것”이라며 “법안은 이해당자들의 의견 수렴과 논의 없이 원안대로 통과되고, 한국당 소속 60여 명의 의원들에 대한 검찰 수사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여야 정치권, 조국 법무부장관, 윤석열 검찰총장은 ‘애프터 조국’ 국면을 생각하면서 서로가 운명 공동체라는 생각으로 조만간 다가 올 미래를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9년 10월 8일

국회의원 박지원

목포의 힘

국회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 국회의원회관 615호 Tel. 02-788-2588 Fax. 02-788-0215

목포 | 전남 목포시 용해동 152-23 2층 Tel. 061-285-7880 Fax. 061-285-78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