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의 힘

보도자료

[YTN-R 고정출연_200107] “청와대 출신 총선 러시, 중단 없는 개혁 위해 친위대 국회 진출 의도”
의원실 | 2020.01.07 10:30 | 읽음 18

 

“청와대 출신 총선 러시, 중단 없는 개혁 위해 친위대 국회 진출 의도”

“안철수 정풍운동, 통합보다는 독자노선 당분간 고수할 듯”

“안철수, 복귀 타이밍 잘 잡았지만 진보 위장 취업 경력 및 보수 4분 5열 현실에존재감 만들기 쉽지 않을 것"

“제3지대 다 합쳐야... 실제 이야기 오고 가고 있는 것도 사실”

 

대안신당 박지원 전 대표는 청와대 개편과 관련해서 “대통령의 잔여 임기 2년 동안 중단 없는 개혁을 추진하기 위해서 친위 부대를 국회에 진출시키겠다는 의도”라며 “청와대 출신들의 총선 노크가 역대 유래 없는 일이지만 당분간 추가 출마자들이 또 나오고 이에 따른 청와대의 추가 개편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1.7) 아침 YTN-R <노영희의 출발새아침>에 고정 출연해서 “안철수 전 대표는 보수가 4분, 5열되고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기 때문에 복귀를 결정했을 것”이라며 “정풍운동 화두를 들고 나왔기 때문에 보수통합보다는 독자노선을 가면서 깨끗한 정치를 지키려고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안철수 전 대표를 중심의 보수통합 가능성’ 질문에 대해서 “안 전 대표가 보수 통합을 위해서 노력하겠지만 지금 4분 5열 되어 있는 보수의 통합을 만들어 내기는 무리”라며 “총선은 수요, 즉 출마자들이 있기 때문에 공급처가 생기고 그래서 통합이 어렵다”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4분 5열된 보수 진영을 통합하려면 모두 지분 공천을 보장해 주어야 하는데 이러한 모습은 상대적으로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개혁 공천을 하는 모습과 비교가 될 것”이라며 “국민들은 변화된 진보 세력을 선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안철수 전 대표 중심의 여권 및 제3지대 통합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 “안 전 대표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 진보에서 보수로 위장 취업을 하신 분”이라며 “진보 진영의 통합에는 관여하지 않을 것이고, 안 전 대표의 그러한 행보에 대해서 사람이 한 번 속지 두 번 속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이낙연 총리의 종로 빅 매치에 대해 “아직까지 황 대표가 자신의 입으로 명확한 종로 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지는 않고 있다”면서 “제가 이낙연 총리가 종로 출마 의지를 확정적으로 밝히면 황 대표가 못 나올 것이라고 언급했는데 지금 모습을 보면 그러한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대안신당 등 제3지대 통합 전망’을 묻는 질문에 “선거법, 공수처법 통과에 이어 검경수사권 조정, 정세균 총리 지명자 국회 본회의 인준 등을 위해서 앞으로도 4+1 체제를 공고히 해야 하고, 대안신당 등 소수 정당들은 현재 상황에서 자신들이 무엇을 하기보다는 다 합쳐야 무언가를 할 수가 있다”며 “실제로 그러한 이야기들이 오고가고 있는 것만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2020년 1월 7일

국회의원 박 지 원

목포의 힘

국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원회관 615호 Tel. 02-788-2588 Fax. 02-788-0215

목포 | 전남 목포시 백년대로 183 2층(용해동) Tel. 061-285-7880 Fax. 061-285-78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