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의 힘 민생당

보도자료

[KBS1-R ‘김경래의 최강시사, 정치의 품격’ 고정출연_200420] “국회 절대 과반수 민주당 바른 정치로 협치 해야... 개혁입법과 개헌으로 촛불혁명 이어가고 문재인 대통령 성공 이끌어야”
의원실 | 2020.04.20 09:30 | 읽음 46

[박지원 의원실] (보도자료) KBS1-R ‘김경래의 최강시사, 정치의 품격’ 고정출연_200420

 

“국회 절대 과반수 민주당 바른 정치로 협치 해야... 개혁입법과 개헌으로 촛불혁명 이어가고 문재인 대통령 성공 이끌어야”

“비례위성정당 다 통합해 협치로 정면돌파 해야.. 비례위성정당 교섭단체 추진은 꼼수”

“재난기본소득 전 국민 1인당 1백만원, 4인가구 4백만원 지급해야... 구멍가게부터 대기업까지 과감하게 지원해야”

“통합당, 비대위 전문인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갈 것... 비대위원장 임기 보장은 처음 듣는 이야기”

“총선 결과, 코로나 위기 극복 위해 대통령에게 힘 실어 주고 황교안 리더십 한계 심판... 호남에서도 인물론 먹히지 않아”

 

민생당 박지원 전 대표는 “비례위성정당 교섭단체 구성은 또 하나의 꼼수”라며 “민주당도 미래통합당도 다 통합해서 공수처장 임명을 시작으로 개혁 입법 및 개헌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협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4.20) 아침 KBS1-R <김경래의 최강시사, 정치의 품격>에 출연해 “지금은 민주당이 절대 과반 의석을 가진 정당으로서 바른 정치를 해야 한다”며 “협치를 통해서 개혁 입법과 개헌을 해야 촛불혁명을 이어갈 수 있고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보장하는 길이기 때문에 다 통합해서 협치를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총선 전 미래통합당이 위성정당을 만들었을 때에 저는 정치에서는 때로는 꼼수가 정수를 이기기 때문에 민주당도 위성정당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고 또 민주당도 만들었다”면서 “그러나 지금 공수처장 문제로 의원들을 꿔주고 위성정당이 교섭단체를 구성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정면 돌파해 협치로 공수처장을 임명할 때이고 박근혜 특검 때도 여야가 합의해서 박영수 특검을 임명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코로나 극복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견에 대해서 “저도 선거 때 구멍가게부터 대기업까지 과감하게 지원해야지 다 죽고 망하고 나서는 의미가 없기 때문에 국민 1인당 1백만원, 4인가구 4백만원 지급을 주장했다”며 “통합당이 또 갈팡질팡하고 있지만 1인당 1백만원, 4인가구 4백만원까지 확대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체제 내홍에 대해 “김종인 위원장은 비대위 전문으로 아마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갈 것”이라며 “그러나 비대위는 차기 전당대회에서 지도부를 구성하는 것으로 역할이 한정되어 있는 것인데 임기를 보장해 달라고 하는 이야기는 처음 들어 본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선거 결과에 대해서 “위기 때는 민심이 대통령과 집권 여당에 힘을 실어 주는데 역시 코로나 위기를 잘 극복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 준 것이 민주당의 싹쓸이 결과로 나왔다”며 “미래통합당의 참패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목만 잡고 장외투쟁만 하고, 자신은 종로에 당선되기 위해 김종인 전 대표를 불러 들여 총선에 책임을 지게하고 총선 과정에서 발생한 막말 파동에 대해서 갈팡질팡한 모습을 보이는 등 결국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 한계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황교안 대표는 선거 전 과정에서 국민신뢰도 잃었고 정책적 대안도 제시하지 못했기 때문에 복귀는 불가능할 것”이라며 “무소속 홍준표, 김태호 당선인들은 다 같은 식구이기 때문에 통합당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2020년 4월 20일

국회의원 박 지 원

목포의 힘

국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원회관 615호 Tel. 02-788-2588 Fax. 02-788-0215

목포 | 전남 목포시 백년대로 183 2층(용해동) Tel. 061-285-7880 Fax. 061-285-7862